오늘은

2017.03.26 17:43 from 분류없음

교리 공부 중간에 성지 순례가 있었다. 명동 성당 순례하고 미사를 보았고, 차례로 서대문 약현성당, 당고개, 새남터, 절두산 성지를 방문하고 안내자 분을 통해 교육을 받았다. 같이 공부하시는 분들이랑 수녀님 오셔서 다니면서 얘기 듣고, 꽃 구경하고, 그렇게 보냄. 안내관이나 기녀관 다니면서 사료를 많이 접했는데, 워낙 여행 다닐 때 갈 데 없으면 성당이랑 교회를 다녀서 친숙하게 느껴졌다. 담에 여행 가서 성당 들르면 좀 새로운 것이 더 보이리라 이제. 십자가의 길을 나는 처음 했는데, 14개 처를 돌면서 기도하고 묵상하는 이런 게 있었다. 시간도 한 30분 걸리고, 혼자 하려면 좀 산만해 질 것도 같으나.. 같이 그런 일 하는 것 좋은 경험이었다. 

하나 궁금증 풀렸다. 천주교가 금지 됐을 때 어떻게 프랑스인 선교사들이 돌아다녔을 지 궁금했는데, 상복을 입고 다녔단다. 그 당시에는 상복 입고 갓을 쓰면 말을 하지 않아도 되고, 얼굴도 보이지 않아도 되고,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아도 수상하게 여기지 않았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