Ökoinfomatik

2017/02 +13

요즘

분류없음2017.02.28 13:35

정말 많이 바빴다. 과거에 게을러서 그렇다. 

smote 리비전 마쳤고, fractional vegetation cover 투고 작업 마쳤다. 지난 주에 연결망 잘 끝냈고, 내 식물 생육 발표도 어찌저찌 마쳤고, 학교 사람들을 여러 팀 만났다. 지원서 한 군데 내는 것 어떻게 끝냈고, 원고 프루프 리딩도 하나 마치고, 두개 만 더 잘 하면 된다. 비엔나 출장 예약했고, 연말정산도 반나절 만에 어떻게든 했고, 자전거도 고쳤고, 성당 교리도 빼먹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지오사이언스 스페셜 이슈 결국 못 냈고, 아직 쌓여 있는 일이 많다, 원고 진지하게 보아야 할 것 두개. 생육 논문 써야 하는 것, ngc 제안서 제출, 3월 15일 까지 또 지원할 곳 하나 있고. 

밤에 잠 줄이고, 놀지 않고 열심히 하고 있다 다행히. 체력, 집중력이다. 리듬, 파워, 집중력!


---

이번 EGU 초록 낸 것, 구두 발표 승인이 났다. 아 어쩐지 떨리는 고만.. 

크리스티나 온다고 하고, 아마 몇 더 있을 듯 하다. 물어본 몇은 못 온다고 했는데, 나중에 바이 들러서 보고 올 것 같다. 학회에 친구들이 온다고 내 발표를 들으러 올 수 있을 지는 회의적이다.. egu도 agu처럼 몇 천명 단위로 참석하는 곳이라 그냥, 백화점 식으로 구경한다 생각하려고 한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발표가 첫 날이라, 둘째 날 부턴 마음 편하게 돌아 다닐 듯. 

빈은 이번으로 세 번째 길게 가는 건데, 그래서인지 막연하나마 친근하다. 여행을 두 번 길게 가서 뭐 많이 돌아다녔는데, 언제나 하루키가 지루하다고 했던 도시, 란 생각과 프라터에 가면 유명한 영화 생각이 나고 그렇다. 학회장이 큰 도나우 건너편에 있는데, 보통 여행은 강 서쪽 구도심에서만 한다. 지난 번 여행 때, 진짜 도나우를 보겠다고 고집 부려서 희라랑 야밤에 전철을 타고 나섰다가, 우리로 치면 양화대교 교각 만 보다 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다. 나중엔 트램에 승객도 없고, 정말 뭐 총이라도 맞는거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도나우는 작은 도나우만 보면 된다고 한다, 알고 보니. 돌아오는 길에 분식 먹었던 것 생각난다. 어디서나, 야식은 과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희미한

분류없음2017.02.28 02:31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4·19가 나던 해 세밑

우리는 오후 다섯시에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불도 없는 차가운 방에 앉아

하얀 입김 뿜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어리석게도 우리는 무엇인가를

정치와는 전혀 관계없는 무엇인가를

위해서 살리라 믿었던 것이다

결론 없는 모임을 끝낸 밤

혜화동 로터리에서 대포를 마시며

사랑과 아르바이트와 병역 문제 때문에

우리는 때묻지 않은 고민을 했고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는 노래를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노래를

저마다 목청껏 불렀다

돈을 받지 않고 부르는 노래는

겨울밤 하늘로 올라가 별똥별이 되어 떨어졌다

그로부터 18년 오랜만에

우리는 모두 무엇인가가 되어

혁명이 두려운 기성 세대가 되어

넥타이를 매고 다시 모였다

회비를 만 원씩 걷고

처자식들의 안부를 나누고

월급이 얼마인가 서로 물었다

치솟는 물가를 걱정하며

즐겁게 세상을 개탄하고

익숙하게 목소리를 낮추어

떠도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모두가 살기 위해 살고 있었다

아무도 이젠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적잖은 술과 비싼 안주를 남긴 채

우리는 달라진 전화번호를 적고 헤어졌다

몇이서는 포커를 하러 갔고

몇이서는 춤을 추러 갔고

몇이서는 허전하게 동숭동 길을 걸었다

돌돌 말은 달력을 소중하게 옆에 끼고

오랜 방황 끝에 되돌아온 곳

우리의 옛사랑이 피흘린 곳에

낯선 건물들 수상하게 들어섰고

플라타너스 가로수들은 여전히 제자리에 서서

아직도 남아 있는 몇 개의 마른 잎 흔들며

우리의 고개를 떨구게 했다

부끄럽지 않은가

부끄럽지 않은가

바람의 속삭임 귓전으로 흘리며

우리는 짐짓 중년기의 건강을 이야기했고

또 한 발짝 깊숙이 늪으로 발을 옮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일도 많고

분류없음2017.02.22 00:11

힘들 때 좋다 




---
유튜브 림프 너바나 노래 중 한 곳, 첫 코멘트 

I was 14 when this song came out. Now I'm 40. Where the hell has time gone?


나도 그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14, 15 였다. 어디로 시간이 흘러간 걸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그거

분류없음2017.02.19 14:25

그거, 인터넷. 

인터넷은 처음엔 공대 전산실 같았다가, 도서관 같더니, 카페가 되었다 언젠가는 인문대 대학원 휴게실 같기도 하더니 지금은 남고 교실 쉬는 시간 같아지는 가 싶더니 지금은 단체 채팅방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 들게 한다. 

잘 말하고 쓰는 것 보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읽고 듣는 것이 중요한 시대란 생각이 든다. 



2003.03.10 23:08
관찰하지 않고 인간을 사랑하기는 쉽다. 그러나 관찰하면서도 그 인간을 사랑하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깊은 사색없이 소박하기는 쉽다. 그러나 깊이 사색하면서 단순 소박하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자신을 기만하면서낙천적이기는 쉽다. 그러나 자신을 기만하지 않으면서 낙천적이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어리석은 자를 증오하지 않고 포용하기는 쉽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를 증오하면서 그에게 애정을 보내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외롭지 않은 자가 온화하기는 쉽다. 그러나 속절없는 고립 속에서 괴팍해지지 않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적개심과 원한을 가슴에 가득 품고서 악과 부정과 비열을 증오하기는 쉽다. 그러나 적개심과 원한 없이 사랑하면서 악과 부정과 비열을 증오하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서준식 '옥중서한'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aws

분류없음2017.02.16 15:27

도저히 안 돼서 aws 사용방법 찾고 있다. 

https://aws.amazon.com/blogs/big-data/running-r-on-aws/

이런 자료가 있는데, 작년에 해 보니까 데이터 주고 받는게 좀 복잡하던데.. 

여튼 cpu 40개에 메모리 244gb 라고 한다. 털썩. 



----

훌륭하신 분들 덕분에 성공

http://datum.io/aws-ec2-rserver-installation1/

한글로 설명된 곳. 특히 여기서 아래의 영국분 사이트 링크를 알게 됐다. 

http://www.louisaslett.com/RStudio_AMI/

서버 설정이 복잡한데, R에 맞게 설정한 서버 인스턴스 복제를 얻을 수 있음. 


datum.io의 설명을 따라가면 쉽게 할 수 있다. 접속되면 패스워드 변경 할 수 있게 R펑션을 만들어 두셨고, dropbox 링크도 준비해 두셨다. 엄청 편리하다. -> 드롭박스 쓸 경우 처음에 무조건 전체 파일을 싱크하니 주의. 네트워크 사용량과 디스크 사용량 고려해서 최소한 폴더만 싱크하게 하거나, 새 계정으로 해서 공유폴더로 주는게 좋을 듯 하다. 

64코어에 256gb를 상시적으로 이용하면 시간 당 3.5불 정도. 엄청 많이쓰면 돈이 좀 많이 들겠으나.. m4.4xlarge 타입은 8코에어 32gb 메모리고 시간당 1불이 채 안된다. 하루 종일 쓰면 2만원 정도. 연속해서 100일 정도 쓰면 컴퓨터를 하나 사는게 나을 듯 하다. 인스턴스 켜고 끄고 자주 하면 되는데 아무래도 번거롭고.. 여튼 안심이 됨 이제. 


---

사용량에 맞춰서 요금을 최적화 하는 것이 가능한데, 고려할 요소가 꽤 많다. 하지만 자동으로 해 주는 프로그램을 짤 수 있다 (api 이용). 

t 타입은 cpu 사용량까지 고려해서 요금 계산을 한다. 서버 켜놓은 시간 / cpu 사용량 / 디스크 점유한 시간 (서버를 꺼도 디스크는 점유) 세 가지 모두 고려해야 함. 순간적으로 cpu 사용량이 변하는 경우 유용. 

m 타입은 켜놓은 시간만 고려하면 되고, 대신 cpu 사용량이 적어도 시간 단위로 돈을 내니까 계속 cpu 사용이 많은 경우에 적합. 

둘 다 디스크와 네트워크 사용은 신경을 써야 함. 자세히 들어가니 복잡하기에, 대충 돈 좀 더 낸다 생각하고 편하게 쓰는 게 좋을 듯 하다. 더 복잡하게 들어가면 on demand라고 항상 내가 컴퓨팅 자원을 쓰는 경우와, 그 보다 요금이 저렴하게 입찰해서 쓰는 방식 등이 있는데 개인 업무에선 신경 안 쓰는 게 삶이 편할 듯. 

대충 보니 cpu는 브로드웰 제온, 하스웰 제온 이라고 보면 되겠다. t 타입의 경우 고가용성으로 뭐 가변적으로 cpu 성능을 얻어오는 것 같은데 잘 모르니 패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라디오에서

분류없음2017.02.16 00:12

라디오에서 들었는데, 이 사람 연주를 좋게 평가하는 사람이 많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올만에

분류없음2017.02.14 19:28

사진기 들고 학교갔다. 뚱스를 못 만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주룩

분류없음2017.02.10 16:26

갑자기 알프스 소녀 만댕이 됐다.  

만느가 합격했다. 3년, 그러니까 2020년 까지 있게 됐다. 독일어 학원 다닌 것 보람 있겠다 좋았고, 

어제 참 독일어 종강했다. 선생님께 립쿠흔 드렸고, 짧게 인사를 나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요샌

분류없음2017.02.09 00:19

일이 많고 힘들다. 다 중요한 일인데, 제대로 하는 일이 하나도 없는 것 같아 불안하고 초조해진다.

올해 계약에 복잡하고, 좀 심란한 게 많았는데 오늘 일단락이 됐다. 몇 번을 계약서를 고쳤는지 모르겠고, 이런 걸 왜 하고 있나 생각이 계속 들었다. 수은 등 과제를 새해에 두 개 마무리 했는데, 둘 다 비슷한 기분. 이런 걸 왜 사람들이 많은 돈을 들여서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그런 생각. 엉망인 것에 뭔가 또 엉망을 더하면서 돈을 받고 있는 건 아닌가, 그렇게 계속 살 순 없다고 생각했다. 

원고도 그렇고, 뭔가 답답하다. 왜 명백한 문제가 있는데 그걸 말로 방어하면 원고를 내야 할 까, 그런 고민이 계속 들어 우울했다. 이해 할 수 없는 일들을 처리하는 데에 점점 익숙해 진 것 아닌가 문득 겁이 났다. 울적하고, 시간이 많이 지나고 있다는 데에 속이 상한다. 행정 등 할 일이 너무 많고 부담 스럽다. 연말정산도 해야 하는데 생각만 하고 있고, 답답하다 스스로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글쓰기

분류없음2017.02.08 16:07

오웰의 `나는 왜 쓰는가(Why I write)' 중 `정치와 영어(Politica and the English language '. 논문 글쓰기에도 대부분 적용되는 지침이다.

i. Never use a metaphor, simile, or other figure of speech which you are used to seeing in print.

ii. Never use a long word where a short one will do. If it is possible to cut a word out, always cut it out.

iii. Never use the passive where you can use the active. 

iv. Never use a foreign phrase, a scientific word, or a jargon word if you can think of an everyday English equivalent. 

v. Break any of these rules sooner than say anything outright barbarous.


http://www.npr.org/blogs/ombudsman/Politics_and_the_English_Language-1.pdf

PDF

http://www.orwell.ru/library/essays/politics/english/e_polit/

HTML

우리말 번역은 나는 왜 쓰는가 책에 실렸다. 



I am going to translate a passage of good English into modern English of the worst sort. Here is a well-known verse from Ecclesiastes: 

 I returned and saw under the sun, that the race is not to the swift, nor the battle to the strong, neither yet bread to the wise, nor yet riches to men of understanding, nor yet favour to men of skill; but time and chance happeneth to them all. 

Here it is in modern English: 

Objective considerations of contemporary phenomena compel the conclusion that success or failure in competitive activities exhibits no tendency to be commensurate with innate capacity, but that a considerable element of the unpredictable must invariably be taken into accoun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