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8.20 노후대책없다 트레일러
  2. 2017.08.12 금요일
  3. 2017.08.07 사진
  4. 2017.08.07 여름, 자2관
  5. 2017.08.03 요즘

2017년 가장 인상적인 트레일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

금요일

2017.08.12 23:22 from 분류없음

올만에 주중에 서울엘 갔다. 점심 약속 있었는데, 갑자기 취소돼서 붕 뜬 내 마음 아.. 평일이고 갑자기 누굴 연락해서 보기도 그렇고, 신촌 터줏대감은 주무시고 잠깐 생각하다 2호선에서 잠이 들었다. 전철역 내려서 걸으니 익숙한 경의선 길, 많이 없어졌어 근데 가던 곳이. 카페 베를린 문 닫은게 제일 아쉽고.. 산울림 1층에서 정신 차리고 커피 한 대 빨면서 생각을 가다듬었다. 텐서 플로 책 좀 읽고, 평일 점심 시간엔 오랜만이다.. 생각하며 둘러봤다. 올해에 또 올 수 있을까. 나와선 어째야 하나 다시 경의선 길로 돌아와 피터캣에 들어갔다. 작년 올해 업무차 자주 갔는데, 혼자 다니면 언제나 그 시간이 떠오른다. 저기 햇빛 비치는 곳에 앉아 있었지, 그러나 혼자서 큰 자리를 차지할 생각이 들지 않고, 4시간 제한이 있는 등 지침에서 아저씨의 고민이 묻어나 조용히 구석에 앉았다 일어났다. 여기 책을 뽑아 읽은 적이 없었지, 항상 뭔가 많은 일감을 싸들고 와서 그에 부담을 가지다 결국 다는 하지 못하고 일어났던 것 같다 여기선. 인사하고 나오는데 마음 한 구석이 그래도 편안했다. 홍대에 그래도 인사하고 지내는 카페 하나는 남아 있구나, 다행이지. 식빵 사 들고 다시 경춘선을 타고, 날씨가 무척 좋은 금요일 오후, 돌아와 반가운 사람들과 저녁을 먹고 누웠다. 더위가 한 풀 꺾인 주말, 그 나머지 이틀은 좀 힘겹게, 다가오는 마감에 하릴 없는 부담감만 느끼며 지냈다. 뭔가 끝나가는 기분이나, 끝내지 못하는 안타까움. 내가 조금만 더 성실하면 좋겠는데, 항상 하는 이 고민. 이제 건너가 책임갑 있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살기 시작하면 이젠 좀 달라질 수 있을까? 언제나 처럼 하고 싶은 일만 많고 하는 일은 별로 없는 그런 사람으로 살 수는 없다, 이제는. 용기 있는 사람은 해야 할 일을 한다. 그 책 그 한 귀절로 또 다짐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

사진

2017.08.07 02:10 from 분류없음

2001년? 아니면 2002년. 녹두 어딘가 호프. fm2 아니면 m6. fm2면 50mm f1.4. 


오늘 춘천 mbc 안에 카페. m8에 35mm summilux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

여름, 자2관

2017.08.07 02:02 from 분류없음


아래는 한림대 운동장 고양이 

춘천 mbc 카페 고양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

요즘

2017.08.03 23:31 from 분류없음

석 달이 지났다. 우선 이사를 했다. 처음으로 독일에서 화물차를 몰았는데, 짐 내리고 실으면서 말도 못하게 고생을 했다. 이사를 하고 정착을 도왔고, 가선 면접을 또 한 번 더 봤다.짬내서 면접 준비 겸 발표 자료도 만들고, 중간에 학교 한 두 군데 지원서도 냈다. 힘들게 작별 인사하고 돌아와선 정신 없이 뺑뺑이를 돌았다. 원고, 투고, 나가리 나고. 이 사이클을 세 번 정도 돌았고 우여곡절을 거쳤고, 계획했던 몽골 출장은 포기하게 됐다. 몇 번 인가 힘들 때 운동장에 가서 야구공을 던지고 받았다. 무척 늘었다 내 캐치볼은. 자전거를 고쳐선 더워지는 춘천을 느꼈고, 가끔은 침대에 누워 아무 생각도 없이 인터넷 뉴스만 몇 시간씩 보는 게 휴가의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 어려운 원고를 몇 개 보고, 처음으로 심사도 해 봤고, 이상한 작은 권력의 느낌에 자못 섬찟하기도 했다. 하루는 시내에 나가 온종일 비를 맞으며 돌아 다녔던 것을 잊을 뻔 했다. 어렵게 시작해 더 어렵게 끌고 왔던 교리 공부를 마치고 감사하게도 정식으로 천주교인이 되었다. 알베르토 마그누스. 홍차를 만나 2002년 부터 2008년 까지 순회를 했다, 정다운 이름을 발견하는 거리. 취직이 됐다는 반가운 메일을 받고 요새는 짐을 싸고 있다. IMK-IFU란 곳인데 3년 만에 다시 돌아가는 바이에른이다. 새로운 3년을 약속 받았고, 어쩌면 3년을 더 있을 지도 모르겠다. 이력서를 들춰만 봐도 압박인 사람들 틈에서 잘 할 수 있을 지 조바심이 나기도 한다. 너무 기다렸던 일이고, 기회인데 지금 까지 열심히 살아 왔음을 감사하기 보단 앞으로 얼마나 더 잘 해야 마음이 편할 지 불안해 하게 된다. 가면 다시 만느를 만나고, 내 오래된 하늘색 자전거, 그리고 동네 맥주. 마음 내키는 대로 살아온 20년을 끝내고 나 보단 무언가 다른 사람을 위해 다시 살아 보고 싶은 새 20년을 만나려고 한다. 가선 이번엔 정말, 멋있게 한 번 살아 봐야지. 하루는 집 앞 높은 산을 오르고 싶고, 하루는 바깥 경치만 보면서 앉아 있고 싶다. 요구되는 일을 멋지게 해내고 남은 시간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아니 이 기미가 깔려오는 세계에 뭔가 도움이 될 그런 일을 하고 싶다. 우주가 무한한데, 또띠에 나왔던 이 대사를 기억하는 사람이 많진 않을 것 같다. 그 무한한 우주를 주고 싶다 그리고 내 이 모든 걸 곁에서 지켜봐 주는 만느에게. 마무리는 마누라로 해야 만사가 형으로 통하겠지, 역시 그렇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리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