Ökoinfomatik

토요일 할 얘기 생각 해 보기 시작했다. 주말 내내 이 고민만 한 것 같다. 뭘 해야 하나..

원래는 도우너 선생님이 그동안 고민했던 것들, 예컨대 전통 생태 네트워크 분석, 전통 사상에 내재된 다양성 개념이 어떻게 현대적인 생태학 연구에서 다뤄지고 있는지 하려고 했는데, 주제 넘은 것도 같고, 제대로 하려면 시간도 많이 들여야 할 것 같아서 좀 내려 놓았다. 언젠간 해 보고 싶은 주제다. 

와서 보니 자료의 상대적인 부족이 너무 자주 눈에 띄었다. 여기에 대해 좀 얘기 해 보려고 한다 이번엔. 자료 부족이 왜 계속 발생하고, 사후적으로 어떻게 조금이라도 수습할 수 있을 것인가. 최선의 처리 방안이 있다면 무엇인가 같은 얘기 해 보고 싶다. 

 

 =--

발표 무사히 마침. 끝나고 얘기도 많이 할 수 있었다.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된 발표. 


발표 마지막에 넣은 막스 베크만의 "Beginning" (1945)

source: http://www.metmuseum.org/toah/works-of-art/67.187.53a-c/

막스 베크만이 라이프치히에서 태어났다는 건 이번에 알았다. 라이프치히라.. 라이프치희라,. 



만약 당신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붙잡고자 한다면
우선 눈에 보이는 것들을
최대한 깊게
꿰뜷어야만 한다.
1916. 


전시회에서 한국말로 보고, 나중에 영어로 된 걸 찾았다가 아주 후에 원문을 찾았던 표현인데, 30대에 중요했던 말 인 것 같다, 돌아보면. 

"Malerei ist eine schwere Sache und fordert den Menschen mit Haut und Haaren. So bin ich vielleicht blind an vielen Dingen des realen und politischen Lebens vorbeigegangen. Allerdings nehme ich an, dass es zwei Welten gibt: Die Welt des Geistes und die der politischen Realität. Beide sind streng gesonderte Funktionen der Lebensmanifestation, die sich wohl manchmal berühren, aber im Prinzip grundverschieden sind. [...] Worauf es mir in meiner Arbeit vor allem ankommt, ist die Idealität, die sich hinter der scheinbaren Realität befindet. Ich suche aus der gegebenen Gegenwart die Brücke zum Unsichtbaren - ähnlich wie ein berühmter Kabbalist es einmal gesagt hat: »Willst du das Unsichtbare fassen, dringe, so tief du kannst, ein - in das Sichtbare.« Es handelt sich für mich immer wieder darum, die Magie der Realität zu erfassen und diese Realität in Malerei zu übersetzen. - Das Unsichtbare sichtbar machen durch die Realität. - Das mag vielleicht paradox klingen - es ist aber wirklich die Realität, die das eigentliche Mysterium des Daseins bildet! " (1938)


일기장을 보니 전시회 다녀온 게 2007년 3월 31일 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티스토리 툴바